title_yp_news

양평군의회, 강하면 변전소 건립 결사 반대

Author
관리자
Date
2014-09-08 05:28
Views
1909
양평군의회, 강하면 전수리 변전소 건립 결사 반대 !
양평백운신문  |  ypnews777@hanmail.net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4.08.23  11:31:2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양평군의회(의장 박명숙)가 22일(금) 한국전력 경인건설처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765kV 신경기변전소 건설사업 예비후보지 선정에 대해 절대 반대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번 회동은 군의회가 한전측에 신경기 변전소 건설사업과 관련해 중첩 규제로 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 실정을 알리고 신경기변전소 예비후보지 선정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는 주민 의견을 전달코자 한국전력 경인건설처로 항의 방문을 실시했다.

이에 의원들은 회동 내내 한 목소리로 예비후보지 선정에 관련된 일체의 과정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으며, 양평 강하면 전수리 124번지 일원이 후보지에서 제외되도록 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요구했다.

박명숙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예비후보지 발표 이후 지역 경제는 파탄에 이르렀다.”면서 “송전탑 설치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발전을 위해 각종 규제로 헤아릴 수 없는 피해를 떠안고 사는 지역 주민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어 “이번 사안은 사업의 타당성 여부로만 추진할 문제가 아닌, 주민 생존권 문제가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하는 중대한 사안으로 일고의 가치도 없는 변전소 건립 사업이 전면 백지화 될 때까지 10만 6천여 군민과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반대 의사를 재천명했다.

또한, “사업 잠정 보류 발표는 지역 주민이 얼마나 버티는지 보고자 하는, 양평군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며 “보류가 아닌 사업 전면 철회를 발표할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한편, 양평군의회는 지난 7월 제219회 양평군의회 임시회에서「765kV 신경기변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사업 예비후보지 제외 촉구 결의문」을 채택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한국전력공사 사장에게 보내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전달했으며, 8월 12일에는 신경기변전소 예비후보지 선정을 규탄하는 양평군민 결의대회(2,000여명 참석)에 참석한 바 있다.

결의대회에서 의원들은 “10만 6천여 양평군민의 뜻을 모아 강하면 전수리가 예비후보지에 선정된 것에 대해 강하면 전수리가 후보지에서 제외될 때까지 결사 반대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신경기변전소 사업의 전면 백지화 등 양평군민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