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yp_news

양평도심 군부대 이전 협의 승인

Author
관리자
Date
2008-08-02 11:28
Views
2663
정병국 의원, 국방부에 이전 부지 활용방안 마련 협조 지시

국방부의 이번 양평 도심지 주변 군부대 이전 협의 승인은 한나라당 정병국 의원의 적지 않은 노력이 결실을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 의원은 그동안 국방부를 상대로 무단 점유와 임대료 미납 등의 문제와, 대책 마련을 꾸준히 거론해 왔다.

정 의원은 이전 협의 승인 확정에 앞선 지난달 29일 국방부 정종민(대령) 군사시설배치과장으로부터 가평군 66사단 이전 계획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양평군 도심지에 위치한 군부대가 지역발전에 큰 저해요인이 되고 있다” 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군당국이 지자체와 협의해 빠른 시일 안에 군부대 이전 및 부지 활용방안 등을 마련해야 할 것” 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 과장은 “국방부도 예전과 달리 주민 편의와 지역발전의 측면을 고려해 군사시설 재배치 문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있다” 면서 “양평지역도 지자체와 협의해 지역주민의 불편이 없도록 최대한 조치하겠다” 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 의원은 양평 사격장과 군부대 이전 부지 활용과 관련, 지난 2006년 국회 예결위 장관질의를 통해 “국방부가 공유지 및 사유지 등을 훈련장이나 사격장 등으로 무단 사용하고 있어 대 국민 신뢰 저하는 물론 현행 법률을 무시한다는 비판을 듣고 있다” 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전차포 사격장 및 종합훈련장으로 사용되는 양평 인근의 군유림은 지난 1982년부터 1997년까지 양평군으로부터 무사 사용허가를 받았지만, 기간이 만료된 지 8년이 지나도록 임대료도 납부하지 않고 이전도 거부하고 있다” 고 국방부를 비난한 바 있다. (양평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