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yp_news

휴가철 야생 진드기 주의

Author
관리자
Date
2018-07-10 11:00
Views
225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6월 17일 북한산국립공원 인근에서 포획된 야생멧돼지 2마리를 검사한 결과, 1마리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7월 6일 밝혔다.

 ※ SFTS(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으로, 고열과 함께 혈소판이 감소하는 것이 특징


  SFTS 감염의 주요 매개체인 작은소피참진드기(이하 야생진드기)는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야외활동 시 주의가 요구된다.


  SFTS는 주로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된다. 이 야생진드기는 수풀이 우거진 곳에서 활동하다가 야생동물을 흡혈하며 증식하고, 이 과정에서 야생동물과 진드기 간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야생동물이 직접 사람에게 감염시킨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 다만, 야생진드기는 야생동물의 몸에 붙어 생활하기도 하므로 야생동물과 접촉할 경우 야생진드기가 사람에게 옮겨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국립환경과학원이 2016년~2018년 3월~12월의 인천 및 전북지역의 작은소피참진드기의 SFTS 바이러스 보유 여부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중 0.7%가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에 포획된 어린 멧돼지 2마리는 멧돼지 출현이 잦은 북한산 일대를 대상으로 환경부가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멧돼지는 산으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과정 중에 서울 도봉구 지역에서 잡힌 개체들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야생포유류 감염병 조기감시 사업의 하나로, 2016년부터 멧돼지 등 야생동물에 대한 SFTS, 돼지인플루엔자, 돼지열병, 구제역 등 4종의 질병을 진단해오고 있다. 올해의 경우, 멧돼지 총 13마리에 대해 질병을 조사했으며, 이번 북한산 인근에서 포획된 2마리 중 1마리의 ‘비장’에서 SFTS 바이러스 유전자를 7월 3일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 2018년 1월 이후 총 13건의 멧돼지 질병진단(포획 10, 사체 3)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검출결과를 질병관리본부, 농림축산식품부, 국립공원관리공단 및 지자체 등 관련 기관에 7월 4일 통보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장마철 이후 여름 휴가철에는 야생진드기의 활동이 다시 활발해지기 때문에 야외에서 활동할 때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야생동물과의 접촉도 피해야 한다”라며, “안전보건공단 등 관계기관에서 제공하는 예방관리 수칙을 준수하면 SFTS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작은소피참진드기